정남일구 (1437년) > 장영실선생 업적

본문 바로가기

정남일구 (1437년)

36fce9ffa645993aabe13968a959fed0_1635256695_445.jpg

지남침(나침반) 없이 남쪽을 맞히는 해시계

- 보물 제845, 국립고궁박물관 소장

- 정남일구는 다른 해시계와 달리 지남침을 쓰지 않고도 남북의 방향을 정확하게 잡을 수 있게 되어 있기 때문에 남쪽을 가리켜주는 해시계라는 뜻으로 ‘정남일구’라는 이름이 붙었다. 받침대의 길이는 125분이며, 받침대에는 수평을 잡기 위한 물그릇이 장치되어 있다.
남북으로는 기둥이 세워져 그 사이에 눈금을 그려 넣은 사유환(四遊環지평환(地平環) 등이 가설되었고, 눈으로 들여다볼 수 있도록 규형(窺衡)이 장치되었다. 크기로 보아 휴대용은 아니었고, 중국에서 이와 비슷한 해시계를 만들었다는 증거는 보이지 않는다. 해시계 가운데 가장 정밀한 종류의 것이다 




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사단법인 과학선현장영실선생기념사업회 / 대표 : 제재형
주소 :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12, 701호(신문로1가, 신문로빌딩) / 서울 중구 을지로 157(대림빌딩 665호)
고유번호 : 101-82-09687 / 전화 : 02-722-9981 / 개인정보관리책임자 : 김규석

Copyright © 사단법인 과학선현장영실선생기념사업회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