일성정시의 (1437년) > 장영실선생 업적

본문 바로가기

일성정시의 (1437년)

91da202b3ec2f783040e1973ddf392d7_1635263896_9201.jpg
 


, 밤 시간측정기

- 일성정시의는 해시계와 별시계의 기능을 하나로 고안한 천문관측기기이다. 해시계의 원리와 별들이 북극성을 중심으로 규칙적으로 회전한다는 원리를 적용하여 낮과 밤의 시간을 측정할 수 있다고 전해지고 있다. 세종은 “옛 문헌에는 별로써 시각을 정한다는 말이 있는데, 어떻게 측정하는 지에 대한 방법은 나와 있지 않다”고 하고 신하들에게 밤과 낮으로 시각을 잴 수 있는 기구를 만들라고 명하였다. 1437(세종 19)에 구리로 4개의 일성정시의를 제작하였다. 하나는 궁궐 안에 왕이 다니는 내정에 둔 것으로 구름과 용으로 화려하게 장식하였다. 나머지 셋 중에 하나는 서운관에 주어 시간 관측에 사용하게 하고 나머지 둘은 함길도와 평안도 두 도의 절제사 영에 나누어 주어 경비 임무와 경계 태세 강화라는 목적에 쓰게 했다


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사단법인 과학선현장영실선생기념사업회 / 대표 : 제재형
주소 :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12, 701호(신문로1가, 신문로빌딩) / 서울 중구 을지로 157(대림빌딩 665호)
고유번호 : 101-82-09687 / 전화 : 02-722-9981 / 개인정보관리책임자 : 김규석

Copyright © 사단법인 과학선현장영실선생기념사업회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