현주일구 (1437년) > 장영실선생 업적

본문 바로가기

현주일구 (1437년)

36fce9ffa645993aabe13968a959fed0_1635256016_6583.jpg

세종 시기 가장 널리 보급된 해시계

- 보물 제845, 국립고궁박물관 소장

- 세종때의 대표적 해시계인 앙부일구는 하늘을 바라보는 가마솥 해시계라는 뜻으로, 모양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.
장영실, 이천, 김조 등이 만들었던 해시계로 세계에서 우리나라에만 있는 유일하고 독특한 발명품이다. 햇빛에 의해 물체에 그림자가 생겼을 때 그림자의 위치로 시간을 측정하는 장치로써, 그림자를 받는 면이 오목한 것, 연직으로 벽면을 이룬 것 등 여러 종류인데 일반적인 것은 수영면이 오목한 반구형이다.
그림자를 드리우게 하는 영침이 남쪽 밑에서 북극으로 솟아올라 중앙에 도달하는 구조로 되어있다. 또한 시각은 12개의 동물로 표시하여 백성들이 쉽게 시간을 읽을 수 있었다.

 - 출처 : 장영실과학관 -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사단법인 과학선현장영실선생기념사업회 / 대표 : 제재형
주소 :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12, 701호(신문로1가, 신문로빌딩) / 서울 중구 을지로 157(대림빌딩 665호)
고유번호 : 101-82-09687 / 전화 : 02-722-9981 / 개인정보관리책임자 : 김규석

Copyright © 사단법인 과학선현장영실선생기념사업회. All rights reserved.